정치/선거경제/복지미디어전쟁국제정치.경제민족/통일사회/사법군사/안보문화/스포츠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교육/과학   고대사/근현대사   고향소식/해외동포   포토/해외토픽   자유게시판  
편집  2019.12.07 [10:02]
국제정치.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몽준 “日 아베의 ‘731 모욕’, 참을 수 없어!!” 뉴데일리
“자위대 찾은 아베 사진 속 '731'…'마루타' 연상 악명높은 관동군세균부대 떠올라… 한국일보
 
뉴데일리 기사입력 :  2013/05/14 [19:5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자위대 찾은 아베 사진 속 '731'…'마루타' 연상
악명높은 관동군세균부대 떠올라…우경화 비판론

  • (서울=연합뉴스)
입력시간 : 2013.05.14 16:38:24
수정시간 : 2013.05.14 17:01:21
 
  • 관련사진
  • 사진=아베총리 팬페이지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12일 자위대 기지를 시찰하면서 관동군 세균부대인 '731부대'를 연상시키는 사진을 촬영해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아베 총리는 지난 12일 일본 미야기현 히가시마쓰시마의 항공 자위대 기지를 방문, 곡예비행단인 '블루 임펄스'를 시찰하면서 T-4 훈련기 조종석에 앉아 환하게 웃으며 엄지손가락을 들어 올린 모습의 사진을 촬영했다.
    관련기사
    아베, 일제 침략 사실도 부정
    ‘평화헌법 개정’ 대놓고 나선 아베
    미국 정부, 아베의 고노담화 수정 시도에 제동
    日 아베 "집권땐 무라야마·고노담화 수정하겠다"
    닭대가리들의 오두방정 삽질로는 결코 일본을 제압할수 없다!
    독도 문제와 중국의 고구려사 침탈문제및 북핵문제를 하나의 문제로 인식할줄 알아야-
    日王의 원래 국제적호칭은 倭王이다!

    아베 총리가 앉은 조종석 바로 아래에는 흰 바탕 위에 일장기를 상징하는 붉은 원과 '731'이라는 숫자가 검은색으로 선명하게 그려져 있다.

    '731'이라는 숫자는 중일(中日) 전쟁 당시 인간 '마루타'(丸太)에 대한 생체실험으로 악명을 떨친 '731부대'를 자동으로 연상시킨다.

    일본 관동군에 소속됐던 731은 1932년부터 1945년까지 만주 하얼빈 일대에 주둔하면서 중국과 한국, 러시아인 등 전쟁포로를 대상으로 해부와 냉동 등 생체실험을 자행한 세균전 부대다.

    731부대에서 인간을 통나무라는 뜻의 '마루타'로 부르며 반인륜적 실험을 자행한 사실을 학자들과 당시 부대 관련자들이 잇따라 증언했지만 일본 정부는 이를 공식 인정하지 않고 있다.
    관련기사
    오키나와, ‘일본서 독립’ 움직임… 만세삼창에 분노
    미국 정부, 아베의 고노담화 수정 시도에 제동
    反從北과 反親日을 동시에 병행할줄 알아야 비로소 제대로된 진짜 보수우파!
    신‘친중-친일파’가 진짜 ‘적’ <이어도, 제주해군기지 반드시 필요한 이유>
    닭대가리들의 오두방정 삽질로는 결코 일본을 제압할수 없다!
    독도 문제와 중국의 고구려사 침탈문제및 북핵문제를 하나의 문제로 인식할줄 알아야-
    日王의 원래 국제적호칭은 倭王이다!

    최근 잇단 우경화 행보로 비판을 받아온 아베 총리가 일본 군국주의 만행의 상징이라고 할 수 있는 '731' 부대를 연상시키는 사진을 굳이 부각시킨 것을 단순한 우연으로 보기는 어렵다.

    아베 총리는 지난 5일 도쿄돔에서 프로야구 경기 시수를 할 때에도 등번호 '96'번을 달고 나와 헌법 96조(개헌 발의요건 관련 조항) 개정을 암시하려 한 것이 아니냐는 추측을 낳았다.

    이 때문에 아베 총리의 '731' 훈련기 사진을 두고도 우려 섞인 해석이 잇따르고 있다.

    오는 7월 참의원(상원) 선거를 앞둔 아베 총리가 보수 우익 성향 유권자들의 지지를 끌어오기 위한 '정치쇼'를 하면서 침략 역사를 우회적으로 부정하는 등 우경화 움직임이 위험수위에 다다랐다는 것이다.

    미국에 본부를 둔 중화권 매체 둬웨이(多維)는 '아베가 우익 정권을 위해 731을 회피하지 않았다'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단순한 숫자 이상인 731과 아베의 행복한 표정이 함께 담긴 이 사진은 일본 우익이 (침략역사 왜곡에) 더는 거리낌이 없다는 사실을 보여준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이밖에 중국 관영지 환구시보(環球時報) 등 다른 매체들도 '아베가 731이라고 적힌 훈련기에 탔다'는 제목으로 해당 사진을 보도했다.


     

     
    날씬하게 해주는 '박테리아' 있다
    "재벌의 꼼수" 강도 높은 비판까지
    "우리 회사 해킹해 주세요" 요청한 사장
    女검사가 법정서 "이 개XX야"라며…
    유전자 정보 등록이 적은 씁쓸한 이유
    "청와대서 분신" 소동 벌인 남자, 이유가…
     
    보자마자 빵 터지는 윤창중 사진
    사진으로 본 대한민국 1개월 '씁쓸하구나'
    美TV가 대놓고 조롱한 '윤창중 사태'
    출산으로 일 그만둔 엄마들 솔깃할 소식
    윤창중, 귀국 후 처음 한 일이… 상상초월
    백화점들, 고객 잡으려고 이런 짓까지…
    "한국은 그것이 부족" 따끔한 일침
    애플에 굴욕 안긴 삼성의 승리
    안 깨지는 휴대폰을… 한국서 일 냈다
    스포츠 세단 새 지평 열 엄청난 놈 온다
    20대 알바女에게 "키스해 주면 채용…"
    이럴 수가… 북한이 또 당했다
     
    축구말년 꼬이는 박지성 결국 프랑스행?
    프랑스 프로축구 AS모나코가 파트리스 에브라(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 카를로스 테베스(맨체스터 시티..
    모예스, 악연 루니와 화해 제스처?
    반전 노린 다저스의 이유있는 조기강판
    전효성 발언에 네티즌들 "충격적이다"
     
    '개성 역사 유적' 세계 유산 된다
    북한 하면 떠오르는 도시는 무엇인가요? 평양과 개성이 가장 먼저 떠오르지 않았나요? 평양은 남한의 수도인 ..
    'K리그 레전드 베스트 11'
    내 맘 몰라주는 엄마·아빠… 그래도 점수는 '100점'
    꿈과 희망 싣고… 하늘 높이 날아라!
     
    '어린이날' 음악 소풍 떠나요
    서남수 교육부 장관 특별 인터뷰 "어린이는 가능성이란 소중한 씨앗 품고 있어… 예쁜 꽃 피우길"
    꿈이 쑥쑥 크는 '즐거운 어린이날' 되세요!
    박물관도 미술관도… 5월은 '우리들 세상'
    "영차 영차" 즐거운 운동회로 '푸른 5월' 활짝 열었어요
    7000년 전 고대 이집트서 가루 형태 치약 사용
    피같은 세금이 아직도 윤창중에게…
    변호사마저 윤창중 포기했나
    "알몸으로 인턴 엉덩이 만졌다"
    '윤창중 옹호 논란' 정미홍, 입 열었다
    '걸리면 60% 사망' 공포의 바이러스 확산
    "남자에게 성욕해소는 필요하다" 망언
    여검사가 법정서 "이런 개XX가…"
    고개 숙인 남양유업, 뒤에선 '딴소리'
    삼성전자 직원, 회사에 "305억원 달라"
    처음으로 속마음 내비친 안철수
    정부, 남북 실무회담 공식 제의
    마루타를… 전 세계를 발칵 뒤집은 아베
     

    |||||||||||||||||||

    정부, 관련국들과 협조해 일본의 폭주 막기 위한 조치를 취하라

    정몽준 “日 아베의 ‘731 모욕’, 참을 수 없어!!”

    아베, [731 세균부대] 연상시키는 훈련기 타고 엄지손가락 치켜세워

     


    정말 어처구니 없는 일이 아닐 수 없다.
    일제강점기 당시 생체실험으로 악명 높았던 [731 부대]를 연상케 하는 사진을 보란 듯이 공개한 아베 총리다.
    갈수록 가관이다.
    시간이 지날수록 대한민국 국민들을 분노케 하는 일본 관료들이다.

    이와 관련, 새누리당 정몽준 의원은 14일 보도자료를 통해 일본의 역사부정과 모욕행위를 강하게 질타했다.

    정몽준 의원의 보도자료 내용이다.

    관련기사
    아베, 일제 침략 사실도 부정
    ‘평화헌법 개정’ 대놓고 나선 아베
    미국 정부, 아베의 고노담화 수정 시도에 제동
    日 아베 "집권땐 무라야마·고노담화 수정하겠다"
    닭대가리들의 오두방정 삽질로는 결코 일본을 제압할수 없다!
    독도 문제와 중국의 고구려사 침탈문제및 북핵문제를 하나의 문제로 인식할줄 알아야-
    日王의 원래 국제적호칭은 倭王이다!

    “일본의 역사 왜곡과 부정이 도를 넘어서고 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지난 12일 항공자위대 기지에서
    [731 부대]를 연상시키는 [731]이라는 숫자가 선명하게 적혀있는 훈련기 안에서 포즈를 취하며 찍은 사진이 언론에 보도됐다.
     
    아베 총리가 잇단 역사 부정 발언에 이어 제2차 세계대전기간 중
    한국인을 포함한 1,400명을 대상으로 생체실험을 했던 [731 부대]의 번호가 찍힌 자위대 항공기에서 기념촬영을 한 것은 우리나라와 중국 등 피해국에 대한 명백한 도발행위이다.
     
    관련기사
    오키나와, ‘일본서 독립’ 움직임… 만세삼창에 분노
    미국 정부, 아베의 고노담화 수정 시도에 제동
    反從北과 反親日을 동시에 병행할줄 알아야 비로소 제대로된 진짜 보수우파!
    신‘친중-친일파’가 진짜 ‘적’ <이어도, 제주해군기지 반드시 필요한 이유>
    닭대가리들의 오두방정 삽질로는 결코 일본을 제압할수 없다!
    독도 문제와 중국의 고구려사 침탈문제및 북핵문제를 하나의 문제로 인식할줄 알아야-
    日王의 원래 국제적호칭은 倭王이다!

    독일의 메르켈 총리가 나치 문양을 한 전투기에 타고 기념 촬영하는 장면은 상상할 수도 없는 일인데 일본 아베 총리는 이와 유사한 일을 버젓이 행하고 있다.





    최근 아베 총리의 최측근인 다카이치 사나에 자민당 정조회장은 태평양 전쟁 전범을 처벌한 극동국제군사재판의 결과를 인정하지 않을 가능성을 내비치고 [침략]이라는 표현을 부정할 수도 있다는 입장을 밝혀서 논란을 빚고 있다.
     
    이처럼 아베 총리와 그 주변 인사들의 침략 역사 부정은 한국-중국 등 피해국에 대한 모욕 차원을 넘어 동아시아 지역의 새로운 불안 요인이 되고 있다.
    일본은 역사를 거꾸로 되돌리려는 어리석고도 위험한 행동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
    우리 정부도 중국-미국 등 관련국들과 협조해 일본의 폭주를 막기 위한 조치를 취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



    앞서 아베 총리는 지난 12일 미야기현 히가시마쓰시마시의 항공자위대 훈련기지를 방문했을 때 일본군의 세균부대를 연상시키는 [731]이란 편명의 훈련기에 탑승, 엄지손가락을 들어 올린 사진을 촬영했다.

    이 사진은 <교도통신> 등을 통해 세계 각국 언론에 전송됐다.
    [731 세균부대]는 제2차 세계대전 때 일본 제국 관동군 소속으로 생화학 무기 개발과 연구 과정에서 많은 한국인-중국인을 대상으로 반인륜적 생체실험을 자행했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5개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민족신문
     
     
    주간베스트
      개인정보취급방침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대표전화 :010-6432-7771
    Copyright ⓒ 2007 인터넷 민족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baek43333@hanmail.ne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