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선거경제/복지미디어전쟁국제정치.경제민족/통일사회/사법군사/안보문화/스포츠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교육/과학   고대사/근현대사   고향소식/해외동포   포토/해외토픽   자유게시판  
편집  2020.07.11 [20:05]
민족/통일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北방송 `7개국어 구사, 세살 때 김일성 주석 한시 받아써`
 
중앙일보 기사입력 :  2010/10/12 [11:5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핵보유도 정은 덕" 김정은 황당미화 혈안...주민들 `너무 뻔뻔하고, 황당하다`

 

北, 김정은 미화 `혈안`‥연일 허황한 선전[rfa] [연합]


2010.10.12 11:14 입력

北방송 `7개국어 구사, 세살 때 김일성 주석 한시 받아써`
주민들 `너무 뻔뻔하고, 황당하다`

북한 당국이 후계자 김정은을 미화하기 위해 연일 황당한 내용의 선전을 벌여 주민들의 비웃음을 사고 있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12일 전했다.

rfa는 평안북도 소식통을 인용, 북한이 당창건 65주년 기념일이었던 지난 10일 '불세출의 영도자를 맞이한 우리민족의 행운'이란 제목의 '방송정론'을 모든 주민들한테 듣도록 했는데, 김정은을 비현실적으로 미화하는 허황한 내용이었다고 밝혔다.

이 소식통이 말한 '방송정론'에서 방송은 북한의 각 가정을 연결한 스피커 방송(일명 '3방송')을 의미하는 것으로 보인다.

rfa에 따르면 이 '방송정론'에는 김정은이 정치, 경제, 문화뿐 아니라 역사와 군사에도 정통하고, 불과 2년간의 유학 생활로 영어, 독일어, 프랑스어, 이탈리아어 4개국어를 숙달한 천재라고 소개돼 있다.

또 이에 만족하지 못한 김정은이 7개국어를 완전 정복하겠다고 결심, 김정일 위원장을 도와 국가 전반의 사업을 지도하는 와중에 중국어, 일본어, 러시아어를 학습하고 있다는 것이다.

김정은의 이런 '천재성'은 어릴 때부터 나타나, 세 살 때는 할아버지인 김일성 주석이 약자로 쓴 한시 '광명성 찬가'를 어려운 정자로 받아써 주위 사람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고 '방송정론'은 주장했다.

북한이 핵보유국이 된 것도 김정은 덕분이라고 포장돼 있다. 그가 해외 유학을 나갔을 때 '미제와 제국주의 열강'이 일으킨 전쟁을 목격하고 "핵을 가진 자들에는 핵으로 맞서야 한다"는 결심을 굳혔기 때문에 핵을 갖게 됐다는 얘기다.

그런가 하면 rfa가 함경북도 연사군 주민한테 전해들었다는 북한 당국의 '농민 선동자료' 내용은 더 황당하다.

이 자료에는 김정은의 농업 부문 업적이란 것들이 장황하게 열거돼 있는데, 김정은이 2008년 12월 김정일 위원장을 따라 사리원 미곡협동농장에 갔을 때로 인용된 일화가 대표적인 예다.

당시 김정은은 협동농장 관리위원회 건물 앞에 게시된 표준비료량 표의 오류를 즉석에서 찾아낸 뒤 새로은 형태의 미생물비료를 대안으로 제시했는데 그 방법대로 했더니 이듬해 정보당 최고 15t의 벼를 수확했다는 것이다.

이 선전 자료를 접한 협동농장 주민들은 "(전국의) 농장들을 김정은 대장이 한번씩 다녀가면 우리나라 식량 문제는 저절로 풀릴 것 같다"면서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였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다른 소식통은 "김정은을 천재적인 인물로 미화하기 위해 거짓말을 늘어놓는 것이 뻔한데 그 내용이 너무 허황하다"고 rfa에 말했다. (연합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민족신문
 
 
주간베스트
  개인정보취급방침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Copyright ⓒ 2007 인터넷 민족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