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정치/선거경제/복지미디어전쟁국제정치.경제민족/통일사회/사법군사/안보문화/스포츠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교육/과학   고대사/근현대사   고향소식/해외동포   포토/해외토픽   자유게시판  
편집  2021.10.20 [19:01]
국제정치.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中미사일, 韓日 미군기지 초토화 가능" 美 비상
中 전투기 830대는 한반도 겨냥
 
[중앙선데이] 기사입력 :  2010/11/14 [23:2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블룸버그도 ‘미군 겨냥 중국 미사일’ 보도

中 전투기 830대는 한반도 겨냥
 
항공모함 부수는 중국 첨단 미사일인터랙티브
  • [중앙선데이] 입력 2010.11.14 11:16 / 수정 2010.11.14 14:50

    중앙sunday가 9월 분석한 ‘중국 군사력 해부’ 다시 주목

  • 중국의 신형 미사일이 주한·주일 미군을 공격할 수 있다는 본지 기사가 한 달여 만에 확인됐다. 미국 블룸버그통신은 12일 ‘중국의 재래식 탄두 미사일이 한국과 일본에 있는 6개의 주요 공군 기지 가운데 5개 기지를 공격해 파괴할 수 있다’는 내용의 기사(오른쪽 사진)를 보도했다. 통신은 ‘중국 미사일, 미군 기지 공격해 파괴 가능’이란 제목으로 “미국이 서태평양 군사작전을 못할 정도로 중국이 단·중거리 미사일 보유 전력을 늘렸다”며 “크루즈 미사일 전력은 지난해보다 30% 증가했다”고 전했다.

    통신은 조만간 미 의회에 보고된 뒤 17일 공개될 예정인 ‘미-중 경제안보 검토 위원회의 2010년 보고서’를 인용, 이같이 전했다. 조선일보도 13일자에서 통신을 인용, “‘중국 미사일, 한·일 미 기지 5곳 초토화 가능’이란 제목 등으로 국제면 주요 기사로 보도했다.

     
    이에 앞서 중앙sunday는 9월 26~27일자 4~5면에 걸쳐 ‘중국 동북부 군사력 해부, 사거리 1800㎞ 둥펑-21 미사일, 오키나와 미군 기지까지 사정권’이라는 제목의 기사(왼쪽 사진)를 실었다. 또 ‘구글 어스’를 이용, 한 달 정도 점검한 중국 동북 지역의 미사일 위성 사진도 처음 공개 했었다. 이 기사는 “중국이 핵미사일을 재래식 탄두로 교체, 한반도 내 군산·오산 기지, 그리고 주일 미군은 가데나·후텐마·이와쿠니 미 공군 기지, 요코스카 해군 항모기지 등을 공격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df-21c미사일을 개량한 df-21d로 항공모함 공격용 탄도 미사일도 개발 중이며 이에 따라 미국 항모가 서태평양에서 작전하기가 어렵게 될 것이라고 보도했었다.

    안성규
    관련기사
    한.일안보-군사동맹체제, 민족통일자체를 완전히 포기-단념하자는것!
    [문창극 칼럼] “시간은 한국 편이다”[중앙일보]
    “이대로 가다간 북한 잃어버린다”
    김정남이 연개소문의 장남 , 연남생이 되지 말란법 없다.
    [문창극 칼럼] 알면서 당하지 않으려면...
    對北-對4强외교 전략과노선을 어떻게 짤것인가?
    더 늦기 전에 평양을 통일한국의 수도로 확정 선언해야!
    [스텔스 전쟁 시대] [2] 한반도 포위한 신무기들
     
     
     
     
     
     
     
     
     
     
     
     
    관련기사
    韓 “中개입 조항 넣자”… 美 “no” /동아일보
    부뚜막 숫자를 줄이고 늘리고가 중요치 않다. 상황을 장악하는 힘이 중요하다.
    [그때 오늘] 헛된 꿈으로 끝난 고종 임금의 미국 ‘짝사랑’
    한국의 psi 참여 결정은 말기암 환자에게 감기약-무좀약 처방하는 격!
    지금 이땅에, 제대로된 외교.군사전략가가 없는것이 가장 큰문제!
    북핵문제, 결국 김정일 이후 우크라이나 방식으로 귀결될것
    사대의 승리 통곡의 역사...
    [민족신문 특별사설] 중국의 한.미동맹에 대한 시비는 무엇을 의미하는가?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민족신문
     
     
    주간베스트
      개인정보취급방침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Copyright ⓒ 2007 인터넷 민족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