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선거경제/복지미디어전쟁국제정치.경제민족/통일사회/사법군사/안보문화/스포츠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교육/과학   고대사/근현대사   고향소식/해외동포   포토/해외토픽   해외동포모임방   자유게시판   남북민족문제토론방   사법피해자모임방   사랑방  
편집  2017.09.22 [16:05]
군사/안보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100만원짜리 시중제품보다 못한 9000만원짜리 군 위성단말기
 
조선일보 기사입력 :  2011/05/26 [16:2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100만원짜리 시중제품보다 못한 9000만원짜리 군 위성단말기

  • 기사
  • 100자평(57)

    입력 : 2011.05.24 15:08 / 수정 : 2011.05.24 15:29



    /송영선 의원실 제공
    군에서 사용하는 휴대용 위성단말기(prc-821k)가 시중에서 판매되는 위성 휴대전화기보다 가격은 15∼90배 비싸면서도 기술은 10년전 것을 바탕으로 한 것으로 드러났다.

    24일 미래희망연대 송영선 의원이 방위사업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현재 군이 사용 중인 휴대용 위성단말기의 가격은 대당 9200만원이 넘는다. 하지만 이 단말기의 음성 및 데이터 전송용량은 4.8~19.2kbps로, 시중에 나와있는 t사의 100만원짜리 제품(9.6kbps)과 비슷한 것으로 드러났다.

    군의 ‘휴대용 위성단말기’는 기동성면에서도 오히려 시중 제품에 밀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행 군 휴대용 위성단말기는 설치하는데만 최소 10분이 걸린다.

    송 의원은 “군 장비의 특성상 보안기술과 방열·방수·방탄·방습 등의 기술적인 문제로 상용 장비보다 가격이 비싼 것은 어쩔 수 없지만, 휴대용 위성단말기는 말 그대로 전시에 휴대해 뛰거나 엎드리거나 누워서도 사용할 수 있어야 하는데 설치시간이 10분이나 걸리는 현 장비는 1분1초가 다급한 전시에 무용지물이나 마찬가지”라고 주장했다.

    이처럼 고가의 군 장비 성능이 시중 제품보다 떨어지는 이유로는 방산시스템의 구조적인 문제점이 지적됐다.

    송 의원에 따르면 민간 전기통신분야의 경우 6개월 단위로 기술이 빠르게 바뀌는데 현재 우리 군이 사용하는 휴대용 위성단말기는 10년전 기술을 사용하고 있다.

    송 의원은 “미국처럼 나선형 시스템을 도입해 개발 도중이라도 새로운 기술을 적용, 기술적 낙후성을 극복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방위사업청 관계자는 “수백만명을 상대로 생산하는 시중 상용 제품과 보안성 등 특정 규격에 맞게 소량만 제작해 쓰는 군용제품은 비교 대상이 안 된다”고 말했다. 그는 또 “무기 등 군 장비의 개발·전력화에는 오랜 시간이 걸린다”며 “개발 중에 새로운 민간기술이 나왔다고 도중에 접고 새로 따라가기에는 현실적인 어려움이 있다”고 설명했다.

    현재 우리 군은 2006년 8월 통신위성 무궁화 5호를 쏘아 올린 후 막대한 예산을 들여 전·평시 육·해·공군의 광역통합지휘·통제·통신이 가능한 군 위성통신체계를 구축·운용 중이다. 2002년부터 개발이 시작된 휴대용 위성단말기는 2006년부터 사용에 들어가 지난해 말까지 모두 280여대가 배치됐다.
    [유용원의 군사세계] 해병대 휴대용 위성단말기 prc-821k
     
  • copyright ⓒ 조선일보 & chosun.com
     
    조선닷컴 핫뉴스 best
    관련기사
    [국산무기 믿을 수 있나] 미사일·어뢰, 잘 쏴보지도 불량 파악도 못한다
    '갈지자'로 가는 최신예 고속함
    “한국군엔 땀내 나는 장군복, 흙 묻은 장군화가 없다”
    특수한 분단국가에서 고위將星일수록 嚴正한 軍紀와 償罰이 분명해야!
    [스텔스 전쟁 시대] [2] 한반도 포위한 신무기들
    美전차 뺨 친다더니…국산명품 무기의 굴욕
    "8년 동안 개발했다"며 자랑하던 전투화는 물먹는 하마…납품비리 뿌리 뽑아야"
    후안무치한 똥별 이상의! "문민통제 제대로 안되면 사기저하"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민족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개인정보취급방침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대표전화 :010-6432-7771
    Copyright ⓒ 2007 인터넷 민족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baek43333@hanmail.ne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