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정치/선거경제/복지미디어전쟁국제정치.경제민족/통일사회/사법군사/안보문화/스포츠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교육/과학   고대사/근현대사   고향소식/해외동포   포토/해외토픽   자유게시판  
편집  2024.07.16 [12:00]
민족/통일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제사회 비판에도 꿋꿋…되려 말장난 나선 日
日 노골적 혐한 열풍…'한국 비하해야 잘 팔려'
 
YTN 기사입력 :  2014/03/08 [19:1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국제사회 비판에도 꿋꿋…되려 말장난 나선 日

  • 2014-03-07 22:53


VOD
paly

 
[앵커]

일본 정부가 위안부 강제 동원을 인정한 고노 담화를 재검증하려는 시도에 대해 국제사회 비판이 쏟아지고 있지만 일본은 전혀 물러서지 않고 있습니다.

오히려 검증 결과를 토대로 고노 담화를 무력화하겠다는 의도를 더욱 노골화하고 있습니다.

도쿄에서 최명신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관련기사
"한국내 아베 호감도, 김정은 호감도보다 낮아"
동해병기 성공스토리’ 감동, 영상으로 느끼자
도쿄 도서관 곳곳' 안네의 일기' 훼손, 찢고 자르고 '충격'...
재미있는 건, 임진왜란과 일제침략 당시, 일본의 명분은 똑같이 중국을 치러 가겠다는 거였죠.
응답하라! 허문도 만도 못한 친일매국노 조갑제!애완견, 변희재![2]
3.1절-광복절 무렵이면, 확연히 그 정체를 드러내는 한국의 짝퉁=사이비 우파들!
反從北과 反親日을 동시에 병행할줄 알아야 비로소 제대로된 진짜 보수우파!
일본 극우 미시마 유키오와 한국 얼치기 극우?들의 꼬라지를 비교해보라!
신용하 "곳곳에 '제2의 이완용' 많아"
反노무현하고 反김정일 한다고 다 보수우파일 수 있는 것이 결코 아니다!
"한국 보수우익 집단, 왜 틀려먹었는가?"
닭대가리들의 오두방정 삽질로는 결코 일본을 제압할수 없다!

[기자]

일본 정부는 지난달 28일 정부 차원의 고노 담화 검증팀을 만들겠다고 공개적으로 밝혔습니다.

[인터뷰: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
"정부 안에 완전히 비밀로 검토팀을 만들어 다시 한 번 파악해 확실하게 검토하고 싶습니다."

우리 정부는 즉각 비난 성명을 내고 이를 철회할 것을 요구했지만 일본은 요지부동이었습니다.

고노 담화 내용이 아닌 작성 과정을 검증하는 것이기 때문에 전혀 문제 될 게 없다는 겁니다.

고노 담화를 검증하겠다더니, 지난 1일 외무상은 담화에 대한 정부 인식은 이미 밝혀온대로라며 담화를 계승한다는 듯한 취지로 발언했습니다.

이틀 뒤 말이 또 바뀝니다.

스가 관방장관이 '정부 기본 입장은 담화를 계승한다는 것'이라면서도 '검증은 필요하다'는 모순적인 주장을 편 겁니다.

윤병세 외교장관이 유엔 인권 이사회에서 일본의 검증 시도를 비난하자 일본은 아예 1주일 전 발언을 없던 것으로 만듭니다.

[인터뷰:오카다 다카시, 日 제네바대표부 차석대사]
"(1993년) 이후 일본 정부는 입장을 바꾸지 않았고 고노 담화를 재검토하겠다고 밝힌 적이 없습니다."

이처럼 말바꾸기가 거듭된 끝에 이번엔 세코 히로시게 관방 부장관이 고노 담화 무력화에 나서겠다는 속내를 대놓고 밝혔습니다.

고노 담화를 검증한 뒤 그 결과를 국제사회에 알리겠다고 발언한 겁니다.

일본이 이처럼 국제사회 여론과 그때그때 상황에 따라 말을 바꾸는 사이, 고노 담화 검증이 곧 부정은 아니라는 주장은 시간이 갈수록 설 자리를 잃고 있습니다.

도쿄에서 YTN 최명신입니다.

☞ 언제 어디서나 뉴스가 궁금할 땐 'YTN 뉴스 앱'
[아이폰 APP 다운로드↓] [안드로이드 APP 다운로드↓]

- Copyrights ⓒ YTN & Digital YTN,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日 노골적 혐한 열풍…'한국 비하해야 잘 팔려'

  • 2014-02-28 16:12


VOD
paly

 
[앵커]

도쿄 연결해 관련된 움직임 알아보겠습니다. 최명신 특파원!

일본에서 혐한 분위기가 고조되고 있는 것 같은데 어떻습니까?

[기자]

많은 분들이 우려하고 계시는데요, '실생활에서 혐한 분위기가 피부로 확연하게 느껴진다' 이런 느낌은 없는게 사실입니다.

다만 한일 관계가 악화되면서 한국이나 한국인을 비하하는 내용을 담은 책이나 잡지가 큰 인기를 얻고 있어 우려를 사고 있습니다.

올해 들어서만 '한심한 한국'이라는 뜻의 '매한론'과 '거짓말투성이의 한일 근현대사' 등 3권의 혐한 관련 서적이 논픽션 부분 베스트셀러 10위 안에 포함됐습니다.

특히 '지지통신' 서울 특파원 출신인 무로타니 가쓰미가 지은 '매한론'은 벌써 20만부 넘게 팔리며 9주 연속 상위 10위권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주간지들의 한국 때리기는 더 노골적입니다.

지난해 한해 동안 출간된 '슈칸분순' 49권 가운데서 '한국'이나 '위안부', '센카쿠' 등이 큰 제목으로 뽑힌 것은 48권, '슈칸신초'도 37권이나 됐습니다.

일본 주간지들은 혐한 기사가 없으면 잡지를 만들 수 없다는 이야기 마저 나돌 정도입니다.

주간지들이 이처럼 혐한에 집착하는 이유는 소위 장사가 되기 때문입니다.

이미 공개된 한국 관련 뉴스를 자극적으로 가공해 전달하는 것이기때문에 기사를 쓰기도 쉽고, 소송 위험이 낮다는 점도 혐한 열풍을 부채질하고 있습니다.

물론 과거에도 혐한 서적은 꾸준히 있었지만 지금처럼 일방적이지는 않았습니다.

지난 2000년대 중반까지만 해도 '소니를 앞지른 삼성' 'FTA와 대미 외교에서 앞서는 한국 정부' 등 한국을 높이 평가하는 내용의 책들도 큰 인기를 얻었습니다.

일본 매스컴 관련 학자들은 일본 출판계가 이렇게 변질된데에는 언론의 책임이 크다고 지적합니다.

언론들이 한국과 일본이 대립하고 있는 모습만 보도하고 일상적인 교류와 관련된 뉴스는 사장시켜 버린탓에 혐한 분위기를 키웠다면서며 반성을 촉구하고 있습니다.

[앵커]

미국도 일본내의 혐한 활동을 비판하고 나섰다고요?

[기자]

미 국무부는 '2013 국가별 인권보고서'를 통해 재일 한국인의 시민권리 행사가 여전히 차별받고 있다면서 우려를 표시했습니다.

주로 혐한 시위에 초점을 맞췄는데요.

지난해 일본의 극우단체들이 도쿄 한인 밀집지역에서 시위를 벌이면서 인종적으로 경멸적인 언어를 사용하고 증오에 가득찬 연설을 했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일부 극우인사들이 인종 차별 시위 등과 관련해 체포되기도 했다고 소개를 하기도 했습니다.

보고서는 특히 일본내 한국인에 대한 사회적 차별은 여전하며 일본으로 귀화하지 않은 재일 한국인들은 이중의 고통에 시달리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지금까지 도쿄에서 YTN 최명신입니다.

☞ 언제 어디서나 뉴스가 궁금할 땐 'YTN 뉴스 앱'
[아이폰 APP 다운로드↓] [안드로이드 APP 다운로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민족신문
 
 
주간베스트
  개인정보취급방침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Copyright ⓒ 2007 인터넷 민족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