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정치/선거경제/복지미디어전쟁국제정치.경제민족/통일사회/사법군사/안보문화/스포츠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교육/과학   고대사/근현대사   고향소식/해외동포   포토/해외토픽   자유게시판  
편집  2024.07.25 [09:40]
국제정치.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日역사왜곡 관망하던 美, ‘度 넘었다’ 판단
“日역사왜곡·오만에 침묵 시기는 끝났다”
 
문화일보 기사입력 :  2015/01/20 [17:3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정치] 게재 일자 : 2015년 01월 20일(火)
日역사왜곡 관망하던 美, ‘度 넘었다’ 판단
美·日 과거사 갈등 증폭 페이스북트위터밴드구글
종전 70년 美주도 질서 위협
한·미·일 3각 공조에 악영향
美지일파 매수시도에 분노도


일본 정부와 극우단체의 과거사 왜곡이 최대 동맹국인 미국과의 ‘역사 전쟁’으로 번지는 양상이다.

한·일 간 과거사 논쟁을 다소 관망하던 미국에서 전문가들을 중심으로 일본의 역사 왜곡이 도를 넘어섰다는 공감대가 형성되고 있다. 일본의 과거사 부정은 미·일이 격돌했던 태평양전쟁의 정당성으로까지 연결되면서 올해 70년을 맞는 제2차 세계대전 종전 이후 형성된 미국 주도의 국제질서까지 부인할 수 있다는 점에서 미국 정부에도 상당한 잠재적 위협이 될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위안부 만화, 일본 공작에도 프랑스에서 호평...일본부스는 퇴출
뉴욕에 ‘위안부결의안 기림비’ 사상 첫 건립
일본, 동남아 국가 실태조사 막았다"위안부 문제, 한국 이외 지역에 확산 안되게…"
“위안부는 창녀들…장군보다 많이 벌어”
美 위안부 기림비 말뚝테러, 日 우익단체 소행
내 이름은 김순악, 일제에 짓밟힌 소나무 한 그루
닭대가리들의 오두방정 삽질로는 결코 일본을 제압할수 없다!

미국 입장에서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 내각의 왜곡된 역사 인식은 버락 오바마 행정부의 ‘피벗 투 아시아(Pivot to Asia·아시아로의 회귀)’ 전략에도 상당한 부담이 된다. 중국의 급부상과 러시아의 독자 행동, 북한의 핵 개발에 맞서 한·미·일 3각 공조를 강화하려는 미국 전략에 일본이 일본군 위안부 문제나 역사교과서 개정, 독도 도발 등을 통해 엇박자를 내면서 찬물을 끼얹는 격이기 때문이다.

지난해 12월 말 한·미, 미·일 간 양자 협약을 맺는 간접 방식으로 3국 간 군사정보 공유 체제를 만들어낸 미국으로서는 아베 내각의 역사 왜곡은 한·미·일 공조 차원에서도 짚고 넘어가야 할 문제다. 미국 주도의 전후 체제 자체를 뒤흔들 수 있다는 위기의식도 팽배한 것으로 전해졌다.

일본의 주장이 역사적 사실에 부합하지 않는다는 기본적 인식도 미국이 목소리를 높이는 근거다. 게다가 잘못된 사실을 친일 학자를 매수하는 방법으로 제3국인 미국에까지 강요하는 것은 미국에서는 상상조차 할 수 없는 일이다.

미국 역사학계부터 반대 목소리가 높다. 알렉시스 더든(역사학) 코네티컷대 교수와 데니스 핼핀 존스홉킨스대 국제관계대학원 연구원이 “미국에서 발행되는 교과서를 상대로 이뤄진 일본의 역사 왜곡은 학술 연구의 자유에 대한 직접적 위협”이라며 “개탄스러운 일”이라고 비판한 것도 이 때문이다.

앞서 일본은 아베 정부의 역사 수정주의 시각을 국제적으로 홍보하기 위한 공공외교 예산에 올해 5000억 원을 배정했다. 한국의 관련 예산은 133억 원에 불과하다.

이에 따라 미·일 간 역사 논쟁이 미·일 동맹에도 상당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미·일은 올해 방위협력지침 개정을 앞둔 상태로, 미국은 일본의 집단적 자위권 행사 등에 대해 상당히 긍정적이었지만, 한·일 간 과거사 갈등이 미국으로까지 번지면서 이 문제를 재고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신보영 기자 boyoung22@munhwa.com
e-mail 신보영 기자 / 정치부 / 차장 신보영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관련기사 ]
▶ 美 “日역사왜곡·오만에 침묵 시기는 끝났다”
[ 많이 본 기사 ]
▶ “이 회장 ‘생리’ 운운에 클라라 쌓였던 불만 폭발”
▶ (549) 26장 즐거운 인생-16
▶ ‘흉기없는 부부강간’ 외국인 아내 성폭행男 징역형
▶ 여친 시상식 갔다 앞니 부러진 ‘타이거’
▶ 대한민국 남편의 화 푸는 법
美 “日역사왜곡·오만에 침묵 시기는 끝났다”
  페이스북트위터밴드구글
美교과서 위안부 기술에 대해
아베정부·극우단체 왜곡시도

美학계 “학술자유 직접 위협”
“예의 갖추고 침묵할때 끝나”


일본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과 극우단체의 미국 역사교과서 일본군 위안부 기술 왜곡 시도와 관련해 ‘학술 연구의 자유’와 ‘언론 출판 자유’ 위협행위라는 지적이 미국 내에서 잇따르고 있다. 미 학자들을 보호하기 위해 버락 오바마 미 행정부가 직접 아베 정권측에 미 출판사에 대한 간섭 행위 중단을 촉구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어 주목된다.
관련기사
일본이 독도를 걸고 넘어지는 이유가 밝혀졌다. 삼국접양지도,국제사례,대마도
나의 최종목표는 , 대한민국주도하에 남북한모두를 '한반도의 지정학적 리스크'에서 건져내는것!
[아베 獨走시대] [2] 아베 "평화헌법 개정, 계속 추진하겠다"
코틀러 美APP 소장 “아베가 주도하는 역사왜곡, 그대로 놔둬선 안돼”
아베 내각 접수한 극우 대본영 '일본회의'
日위안부로 끌려갔던 네덜란드 여성 “강제동원 인정 않는 日 가증스러워”
日王의 원래 국제적호칭은 倭王이다!

19일 코네티컷대의 알렉시스 더든(역사학) 교수는 “미국에서 발행되는 교과서를 상대로 이뤄진 일본의 역사 왜곡은 학술 연구의 자유에 대한 직접적 위협”이라고 비판했다. 한·일 역사를 연구하는 그는 “역사 연구와 저술, 출판에 대한 어떤 국가적인 간섭도 개탄스러운 일”이라며 “표현의 자유가 헌법으로 보장된 국가에서 이 같은 행위가 일어난다는 사실은 비정상적”이라고 지적했다.

익명을 요구한 미국의 아시아 전문가는 최근 정치정보지인 ‘넬슨 리포트’ 기고문에서 맥그로힐 출판사의 위안부 관련 기술 수정을 요구한 아베 정권의 시도를 언급하면서 “일본이 보인 최근의 행동을 볼 때 (미국의 일본 전문가들이) 예의를 갖추고 침묵할 때는 끝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그는 특히 “일본측의 미국 교과서 수정 요구는 점점 많아질 것”이라면서 “오바마 행정부가 미국 학자들을 보호하기 위해 일본측에 미국 출판사들의 역사적 사실 출판에 대해 간섭하지 못하도록 촉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디 코틀러 아시아 폴리시 포인트 소장도 “아베 정권은 자신들과 일본에 대한 파괴적인 경로에 접어들었다”면서 “미국과 과거 2차세계대전 연합국이었던 국가들은 목청을 높여 일본 극우세력의 세계관이 얼마나 잘못됐는지를 지적해야 한다”고 밝혔다. 데니스 핼핀 존스홉킨스대 국제관계대학원 연구원은 최근 “일본이 역사교과서 출판사에 수정 압력을 가한 것은 언론의 자유를 간섭하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맥그로힐 출판사가 발간한 역사 교과서에는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 “일본군이 여성들을 강제로 모집, 징집해 (행위를) 강요했다”고 명시됐다. 일본 교과서 왜곡을 주도해 온 ‘새로운 역사교과서를 만드는 모임(새역모)’ 소속의 다카하시 시로(高橋史朗) 메이세이(明星)대 교수는 최근 기고문에서 지난해 연말 미국을 방문해 역사교과서 위안부 기술 부분에 대한 실사(實査)를 벌였다고 밝혔었다.

워싱턴 = 이제교 특파원 jklee@munhwa.com
e-mail 이제교 기자 / 국제부 / 차장 이제교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관련기사 ]
▶ 日역사왜곡 관망하던 美, ‘度 넘었다’ 판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민족신문
 
 
주간베스트
  개인정보취급방침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Copyright ⓒ 2007 인터넷 민족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