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정치/선거경제/복지미디어전쟁국제정치.경제민족/통일사회/사법군사/안보문화/스포츠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교육/과학   고대사/근현대사   고향소식/해외동포   포토/해외토픽   자유게시판  
편집  2021.11.30 [15:02]
교육/과학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개가 직접 911 전화 걸어 주인 구조 화제
 
나우뉴스 기사입력 :  2008/09/16 [16:1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개가 직접 911 전화 걸어 주인 구조 화제

기사입력 2008-09-16 13:48 |최종수정2008-09-16
[서울신문 나우뉴스]

개가 911 전화를 직접 걸어 주인을 구조했다.

애리조나 스캇츠데일에 사는 조 스타네이커의 셰퍼드종 충견 버디는 주인이 발작을 일으키자 전화기로 달려갔다.

버디는 특수 제작된 전화기의 버튼을 눌러 911로 전화를 건 것. 버디는 위급한 상황에 버튼을 3초 이상 눌러 911로 신고하도록 특수 훈련된 명견이다.

군 복무 훈련중 후유증으로 발작 증세를 겪는 스타데이커에게 지원된 생후 8개월된 버디는 그간 주인과 함께 자라왔다.

어릴 적부터 훈련된 버디의 능력은 주인이 발작 증세를 일으키자 능력을 발휘, 즉각 911 신고를 했다.

신고 후 출동한 응급팀의 조치를 받아 스타네이커씨는 위급한 순간을 벗어나 이틀 간의 병원 치료 후 퇴원할 수 있었다.

사진=주인을 구한 명견 버디(cnn)

서울신문 나우뉴스 명 리 미주 통신원 starlee07@naver.com

     [ 관련기사 ]

      ☞ 휴대폰 ‘꿀꺽’하고도 살아남은 대형 개

      ☞ 사람 나이로 203세…29년 산 개 죽어

      ☞ 들판에 버려진 아기 데려다 돌본 개 화제

      ☞ 싸움개에 물린 한 강아지의 ‘기사회생기’

      ☞ 사람죽인 셰퍼드 개, 사형 면했다

재미있는 ‘물 건너 온 뉴스’ 나우뉴스(nownews.seoul.co.kr)

[☞ 서울신문 구독신청] [☞ 서울신문 바로가기] [☞ 나우뉴스tv 바로가기]

-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민족신문
 
 
주간베스트
  개인정보취급방침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Copyright ⓒ 2007 인터넷 민족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