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정치/선거경제/복지미디어전쟁국제정치.경제민족/통일사회/사법군사/안보문화/스포츠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교육/과학   고대사/근현대사   고향소식/해외동포   포토/해외토픽   자유게시판  
편집  2024.07.16 [12:00]
교육/과학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소년원 덕분에 우리 딸이 달라졌어요”
두딸 원생 둔 아버지, 법무부 장관에 감사편지
 
문화일보 기사입력 :  2011/03/05 [19:1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소년원 덕분에 우리 딸이 달라졌어요”
두딸 원생 둔 아버지, 법무부 장관에 감사편지
박준희기자 vinkey@munhwa.com | 게재 일자 : 2011-03-04 11:59 요즘페이스북구글트위터미투데이
“딸과 그 어느 때보다 가까워졌습니다.”

비행소녀였던 딸을 소년원에 보낸 한 아버지가 법무부 장관에게 보낸 편지(사진)가 화제가 되고 있다. 4일 법무부 관계자에 따르면 지난 2월 말 이귀남 법무부 장관에게 한 통의 편지가 도착했다. 2월14일자 소인이 찍힌 편지는 광주에서 식당을 운영중인 a(52) 씨가 보낸 것. 흰 규격 편지봉투에 담긴 일반 편지지 5장에는 지난해 1월 청소년 성보호법 위반(강요행위) 등의 비행으로 소년원에 들어갔던 딸 b(19) 양의 변화된 모습을 지켜본 a씨가 느낀 감동과 감사의 마음이 구구절절이 수놓여 있었다.

a씨는 “이제서야 자식의 커가는 모습을 보며 웃을 수도 있고 울 수도 있다”며 “지금은 너무 많이 행복하고 감사하는 마음에 장관님께 펜을 든다”고 사연을 쓰기 시작했다. a씨는 소년원에서의 활동을 통해 딸과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는 기회를 많이 가질 수 있었던 점을 강조했다. 그는 “영화감상과 음악회 등의 체험학습을 비롯, 바닷가 체험학습 등 딸과 같이 했던 체험들이 아주 좋았다”고 말했다.

법무부에 따르면 b양은 언니와 함께 비행을 저질렀으며 지금 언니는 같은 혐의로 징역 1년6개월형을 받고 복역중이다. 자매의 비행 정도를 짐작게하는 대목이다.

a씨는 편지에서 “그곳(소년원)에서 딸이 많은 것을 배우고 느끼고 행동하고 스스로 노력한다”며 “부모가 주지 못했던 꿈을 소년원이 심어 주었다”고 말했다. 끝으로 a씨는 이 장관에게 “이제 경제적으로든 정서적으로든 내 딸을 아름답게 키울 준비가 됐다”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법무부 측에 따르면 현재 b양은 안양 지역 소년원의 직업훈련반에서 텔레마케팅 과정을 공부하고 있다. 오는 4월 실시될 고졸 검정고시를 치르고 귀가 조치예정이다.

박준희기자 vinkey@munhwa.com
 
주요뉴스
“나는 ‘대한의 꽃’ 6·25때 美사령관..
‘인천 숨진 집배원’ 타살 정황 포착…30대 용의자 추..
4차 디도스 공격…“실제 피해 없어”
‘솔로 출격’ 김형준, “여러 색깔 보여줄 것”
중동 사태에 북한도 유가 ‘급등’
이강석, 빙속 월드컵 8차 500m 금메달 획득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민족신문
 
 
주간베스트
  개인정보취급방침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Copyright ⓒ 2007 인터넷 민족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