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선거경제/복지미디어전쟁국제정치.경제민족/통일사회/사법군사/안보문화/스포츠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교육/과학   고대사/근현대사   고향소식/해외동포   포토/해외토픽   자유게시판  
편집  2019.10.20 [19:02]
민족/통일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프레시안, [김기협-한홍구] <해방 일기>, 역사에 '가정'은 있다!..
라는 치졸하고도 가증스러운 잠꼬대에 대한 프레시안독자들의 댓글모음/민신편집자
 
프레시안독자들 기사입력 :  2011/05/07 [22:0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1945년 처음 얼굴을 드러낸 33세의 김일성. 그는 북한을 점령한 소련군 제25군단이 선택하여 스탈린에게 충성서약을 하고 소련군의 기획에 의해 북한 공산당의 수괴로 지명된 인물이다. 김일성 뒤에 소련군 장성들이 이를 증명한다. 이 김일성이 세기적 독재자가 되었고, 급기야 김정일에 의해 김씨왕조가 선포된다.)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이메일로 리플 구독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commenter
역사에서 가정이 필요하다라..그렇다면 6.25전쟁에서 북한이 남한까지 점령하고 현재의 남한이 북한과 같은 상황에 있다고도 가정을 할것인지 묻고 싶다. 그럼 현재 우리가 누리고 있는 자유와 인권이 실현되고 있는가? (머 진보라 이야기 하는 분들은 현재 대한민국에서 자유와 인권은 실현되고 있지 않다고 주장하니 한숨만나오면서도..;;)
역사에선 가정을 해선 안된다. 첫째, 그 시기가 다시 올 순 없다. 둘째, 그 선택 이후의 성과와 후과들을 평가하며 그 같은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하는 것이 역사다. 역사에서 가정을 한다면 독자들에게 흥미는 끌 수 있겠지만 진정한 역사 교육이라 할 수 없다.
2011년 05월 12일 6:01 pm
  • 6.25 전쟁 때 유엔의 참전이 없이 그냥 통일이 되었더라면... 지금의 북한처럼은 당연히 안 되어 있겠죠. 남북이 통일된 국가는 국토의 면적도 다르고, 인적 구성도 다르고, 대외 관계도 다를 테니까 말입니다.... 상상력이 빈약하다 보니 그 때 통일이 되었다면 그 통일된 국가가 지금의 북한과 같을 거라고 생각하게 되는 겁니다.2011년 05월 13일 4:29 pm
  • 6.25 전쟁 때 유엔의 참전이 없이 그냥 통일이 되었더라면... 서로 죽이는 어마어마한 인명피해가 일단 없었겠죠. 그리고... 산업시설과 국토가 온통 초토화되다시피 파괴되어 버리는 상황도 없었겠고... 전쟁 이후 서로 싸우고 국방비에 어마어마하게 투하하였던 것들도 없었겠고... 양측의 권력자들에 의해 조장된 돌처럼 경직되고 편협하고 공격적인 성향도 안 생겼을 테고.... 현재의 북한의 모습과는 분명히 다른 나라가 되어 있을 테지요.2011년 05월 13일 4:46 pm
  • 이딴식으로 제목뽑은 언론이 언론소리 듣는다는게 무섭다 진짜2011년 05월 12일 2:38 pm
  • 김일성이란 분이 아직도 남한에서 장군이라도 불리나요? 북한의 얼마나 사람들을 죽이고 숙청하고.. 탈북자들에게 들으니 김일성이 축지법을 쓴다는 것을 교과서에서 배우고 그랬던데요. 독재를 넘어 이상한 사이비 교주아닌가요? 왜 광화문에서 환영대회하나요? 그럼 저도 남한에 태어났다는 이유만으로 그 초상화에 인사하고 그랬을거 아녀요? 배고품에 시달리고.. 그런 가장 왜하나요? 제목보고 왔더니... 내용이 역사를 가정할 만한 내용이 있지... 북한이 공산화 안되었다면..이런가정을 하셔야지...2011년 05월 10일 4:32 pm
  • 김기협아! 항홍구아! 그리 그 더러운 이름을 알리고파서 프레시안 걸레위에 네이름 걸어놓았냐? 기협아! 홍구야! 네 이름 나오는데 테러당할라, 밤길도 조심하구.. 개 아드님이니... 개들이 물어뜯을까 동족상잔 비극날까 조심해 다녀... 그리고 국정원에서 국가보안법 안그래도 필요한데, 그 법을 강화할 빌미를 줬으니 너무 너무.. 감사... 계속 이 법이 얼마나 필요한지 알게되네..2011년 05월 09일 3:29 pm
  • 프레시안 편집위원 김기협쓴 책의 의도 확연히 드러나다.
    결국 김일성 옹호네요.
    하긴 저런 분도 계셔야 옳음이 더 확연히 드러나죠.
    2011년 05월 09일 3:07 pm
  • 철뇌정와광견족(鐵腦井蛙狂犬族)들아! 위 기사에서 김일성을 찬양하는 내용이 뭐가 있냐? 단순하게 역사적 가정을 한 번 해 보면 어떨까 하는 내용이잖어? 김일성이나 북한이라는 단어만 나오면 입에 거품물고 광분하는 너네들 뇌구조가 차~~~암 궁금하다. 공산주의든 자유민주주의든.... 그런 것 핑게 대고 나쁜 짓 하는 인간들은 어디든지 있쥐~~~!2011년 05월 09일 10:57 am
  • 반공 이데올로기가 촌스럽냐? 사람을 도살하고, 가축화하는 김일성식 공산주의는 멋지냐?2011년 05월 09일 12:33 am
  • 장군님에 대한 애정이 듬북보이는 좋은 글입니다.

    민족의 태양인 장군님을 못봐서 슬픈마음이 보인당께!!!!!!!!!!!!!!!!

    오오미 슬픈거
    2011년 05월 08일 10:32 pm
  • 철뇌정와광견족(鐵腦井蛙狂犬族)(= 쇠처럼 경직된 사고방식을 가지고 있고, 우물안 개구리처럼 편협하기 짝이 없는 시각을 가지고 있고, 미친 개처럼 아무나 물어뜯는 폭력성을 가진 종족)들이 많이 몰려 왔다가 마구 짓어대고 갔네...ㅉ.... 그런 종족들은 위 기사에 나오는 저런 상상력을 도저히 할 수가 업쥐~~~!2011년 05월 08일 9:47 pm
  • 프레시안 주말기획 대성공~ fishing success
    다음 주엔 어떤 떡밥으로 낚으려나ㅋㅋ
    2011년 05월 08일 11:52 am
  • 중도에 초점이 맞춰져있다니? 또 묻어가려 하는구만.. 자신들을 사학계의 이단아이며 주류에 저항하는 개척자인냥 생각하나본데, 내가보기에는 양아치같을뿐이다. 종북양아치. 분명히 국방부가 그 잘난 <대한민국사> 불온서적 지정했을때는 관심받아서 좋아했겠지.2011년 05월 08일 9:33 am
  • 이 쉑//히덜 아직도 기사 안내렸네. 이런거 보면 남한에 간첩이 3만이란 얘기가 거짓은 아냐. 버젓히 찌라시 신문사까지 차려서 이 지//랄이니..2011년 05월 08일 8:50 am
  • 사교육시장은 386운동하던 애들이 돈 맞들면서. 사교육시장 휘어 잡으면서 해놓은거야.. 개네들이 원래 선전선동 전문이라. 학원차려 학부모들 특히 아줌마들 애들 수십만원 수백만원 안내면 교육 안되게 만든게. 그 교육이야. 386에서 빨갱이 운동하던. nl 떨거지 pd 떨거지들이 만든게 사교육 시장이야. 아냐? 니들이? 얘전에 전두환이가 과외 다 금지 시킨 이후. 사교육 죽은걸 우리 경제 발전 다 말아먹을 정도로 사교육 키운게 그 운동권 애들이야.. 니들은 느 스토리 아냐?2011년 05월 08일 4:15 am
    «<1
     
     
  • 프레시안... 이름은 좋은데 빨갱이 언론...좌빨이란 대명사인가?? 이런 북한 찌라시들을 대한민국 에서 버젓이 이런 글을 올려도 된단 말인가?? 도대체 대한민국 경찰, 국가 정보원은은 뭘 하고 국가 안보를 이리도 휘젓는 자들을 이리 좌시하고 놔두는 건가??? 대한민국 경찰님들... 이자들 그냥 놔두지 마세요...31 분 전
  • 이건 완전 벌갱이신문이군. 김일성이 때려죽일 작자이지, 장군이라는 호칭이 말이나 돼?41 분 전
  • oecd가입국 중 자살율 1위, 비정규직 비율 세계 1위, 어린이 행복지수 세계 꼴찌, 사교육비 부담 세계 1위 등등 전세계에서 안좋은 것들은 죄다 1등하는 대한민국이 그리도 자랑스러운가 보다. 대한민국에 살면 전세계에서 가장 자살할 확율이 높다는 것만 생각해도 현재의 대한민국의 기득권층들의 모가지를 뽑고 싶다.2 시간 전
  • 그냥 김일성 찬양하는넘들은 "민주" 라는 단어를 입에 담지를 마라.2 시간 전
  • commenter <div class=ftc_cmt_info_in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민족신문
     
     
    주간베스트
      개인정보취급방침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대표전화 :010-6432-7771
    Copyright ⓒ 2007 인터넷 민족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baek43333@hanmail.ne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