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정치/선거경제/복지미디어전쟁국제정치.경제민족/통일사회/사법군사/안보문화/스포츠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교육/과학   고대사/근현대사   고향소식/해외동포   포토/해외토픽   자유게시판  
편집  2021.04.23 [11:30]
교육/과학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교실이 무너진다] 꾸짖는 교사에 "니가 뭔데" "법대로 해"
 
조선일보 기사입력 :  2011/06/24 [15:1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상담실 '문 잠근' 후 중학생이 교사 얼굴 때려 병원 입원 ...떠들어서 꾸짖는 교사에 "xx 같은…" 욕설 내뱉은 초등생

 

꾸짖는 교사에 "니가 뭔데" "법대로 해"

 

입력 : 2011.06.24 09:40





▲ 서울의 초등학교 a교사는 최근 수업 시간에 친구와 떠드는 6학년생을 꾸짖었다가, "씨×" "병신 같은 ×"이라는 욕을 들었다. 같은 날 체육 시간에 운동장에 하얀 선을 그리자 3~4명의 학생이 뒤를 따라오며 선을 지웠다. 세 차례나 "하지 말라"고 해도 학생들은 "뭐 어때?"하고 계속 선을 지웠다. 경기도의 중학교 b교사는 며칠 전 2학년 수업 중 책상 위에 엎드려 자는 학생에게 "졸면 안 되지. 바로 앉아"라고 했지만 학생은 일어나지 않았다. b교사가 재차 "일어나라"고 하자 학생은 몸을 일으키며 "왜 그러는데? 내가 언제 잤다고? 그냥 엎드려 있는 것도 안 되나?"라고 했다. 학생은 다시 팔을 베고 책상에 엎드렸다. ▶ 기사 더 자세히 보기

▲ 학생들의 일탈 행위로 수업을 위한 통제력을 잃는 교실이 많아지는 가운데 팔굽혀펴기, 엎드려뻗쳐, 운동장 돌기 같은 '간접 체벌'에 대한 교육과학기술부와 서울·경기도 교육청의 규정이 달라 교사들이 혼란을 겪고 있다.
관련기사
한국정치,절차적 민주주의와 내용적 민주주의의 허와실...
실로 웃지못할 봉숭아학당 같은 21세기판 한국적 민주주의 ...
전교조 교사가 초등생 의식화 교육
전교조 교사, 여학생 앞서 자위행위 ‘충격’
"법 따르라"던 전교조, 석 달 넘게 무단점거
전교조 前 간부 김대유의 전교조 비판
전교조 '이중적 태도'에 비난 봇물
전교조 성추행 사건 교사 조합원임을 시인

학생에 대한 체벌은 크게 직접 체벌(학생을 때리는 것), 간접 체벌(팔굽혀펴기나 쪼그려뛰기 같은 벌을 주는 것), 대체벌(별도의 의자에 앉아 반성하는 시간을 갖게 하는 것 등 체벌을 대체하는 훈육방법)이 있다. ▶ 기사 더 자세히 보기


▶ 뉴스파노라마 | 학교 교사 교육청 교과부 선생님

 

[교실이 무너진다] 교과부 "허용" 교육청은 "금지"… 교사들 간접체벌 놓고 혼란

입력 : 2011.06.24 03:08 / 수정 : 2011.06.24 08:44
 
학생들의 일탈 행위로 수업을 위한 통제력을 잃는 교실이 많아지는 가운데 팔굽혀펴기, 엎드려뻗쳐, 운동장 돌기 같은 '간접 체벌'에 대한 교육과학기술부와 서울·경기도 교육청의 규정이 달라 교사들이 혼란을 겪고 있다.

학생에 대한 체벌은 크게 직접 체벌(학생을 때리는 것), 간접 체벌(팔굽혀펴기나 쪼그려뛰기 같은 벌을 주는 것), 대체벌(별도의 의자에 앉아 반성하는 시간을 갖게 하는 것 등 체벌을 대체하는 훈육방법)이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스냅샷으로 크게 볼 수 있습니다. / 조선닷컴
교과부는 올 3월 초중등교육법 시행령을 개정하면서 '도구·신체 등을 이용해 학생의 신체에 직접적인 고통을 가하지 아니하는 방법으로 지도해야 한다'는 문구를 넣어 직접 체벌을 금지했다. 다만 간접 체벌에 대해서는 '학교에서 학칙으로 정하는 바에 따라 가능하다'고 허용했다.


반면 서울시교육청과 경기도교육청은 교과부의 시행령을 거부, 간접 체벌도 금지하는 지침을 일선 학교에 내려보냈다. 서울시교육청의 경우 간접 체벌을 없애는 대신 '성찰 교실' 내 전문 상담원과 상담, 학생생활 평점 감점, '생각하는 의자'에 앉아 반성 등을 통해 학생을 지도하도록 한 것이다. 경기도교육청은 간접 체벌 금지를 조례로 만들었다. 올 3월 학생인권조례를 만들어 교사의 학생에 대한 직·간접 체벌 금지를 명문화한 것이다.
 
두 교육청을 제외한 나머지 14개 시·도교육청은 아직 교과부 방침에 반하는 규정을 만들지 않았다. 하지만 일부 학생·학부모의 저항이 있는 데다 교사들 사이에서도 의견이 엇갈려 최소한의 간접 체벌도 하기가 쉽지 않은 상황이다.
관련기사
“우리 학생들 독도교육 안 시키면 5년후 日 왜곡 논리에 밀려”
"안중근은 의사" "광복절도 제사지내" 사태 심각
"외고 퇴출" 외쳤던 곽노현, 아들은 외고 보내
“초등학생에 ‘김일성 대원수님’ 교육”
한국인은 고사하고 도무지 외계인 같은 요즘 애들....
여고생 4명 45분 대화 중 욕설 248번
대한민국 건국대통령 이승만은 4.19당시 발포를 명령한적이 없다.
"널 살인하겠다" 이 대통령에 욕설하는 초등생들…


이번에 학생에게 '5초간 엎드려뻗쳐'를 시킨 중학교 전모 교사를 경기도교육청이 "학생 인권 침해"라며 징계하고, 전 교사가 교과부에 징계 취소 심사를 청구한 것이 최근 간접 체벌을 둘러싼 논란의 대표적 사례다.


성균관대 교육학과 양정호 교수는 "일선 교사들이 간접 체벌조차 못해 지금처럼 학생생활 지도를 포기하면 몇 년 뒤에는 무슨 일이 벌어지겠느냐"며 "학교의 최소한의 규율 확립을 위해선 학교와 교사에게 간접 체벌에 관한 여지를 줄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미국의 경우 플로리다·미시시피주 등 16개 주에서는 훈육과 질서 유지를 위한 간접 체벌을 허용하고 있다. 영국은 올 들어 교내에서 악의적 거짓말을 하는 학생들을 학교장이 형사 고발까지 할 수 있도록 하는 등 교사·학교의 생활 지도권을 강화하고 있다. 일본과 캐나다 등은 간접 체벌을 금지하고 있다.
 
 

  • 상담실 문 잠근 후 교사 얼굴을 때린 중학생
  • 교직생활 27년인 교사 "요즘 아이들이 선생님에게 반항하는 것은…" 떠들어서 꾸짖는 교사에 "xx 같은…" 욕설 내뱉은 초등생  
    copyright ⓒ 조선일보 & chosun.com
     
     조선닷컴 핫뉴스 best



    [교실이 무너진다] 꾸짖는 교사에 "니가 뭔데" "법대로 해"
    서울의 초등학교 a교사는 최근 수업 시간에 친구와 떠드는 6학년생을 꾸짖었다가, "씨×" "병신 같은 ×"이라는 욕을 들었다...
    관련기사
    '곽노현 이후' 달라진 학교
    곽노현 "'체벌금지' 학생들, 선생님 존중해야" 공개 서한
    50대여교사-14살여중생 수업중 머리채 잡고 몸싸움
    2층에서 떨어진 3대독자 아기 구한 '수퍼걸' 여고생 (인터뷰)
    사람의 인격-품성-자질-분별력은 나이-학력-지위-빈부따위와 결코 비례하지 않는다!
    개들도 옳고 그른것을 알고 있는게 분명하다!뽀미와순돌이...
    “벌점 빼줘요” 창원 여중생, 여교사 폭행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민족신문
     
     
    주간베스트
      개인정보취급방침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Copyright ⓒ 2007 인터넷 민족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