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선거경제/복지미디어전쟁국제정치.경제민족/통일사회/사법군사/안보문화/스포츠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교육/과학   고대사/근현대사   고향소식/해외동포   포토/해외토픽   자유게시판  
편집  2020.07.04 [13:05]
국제정치.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진명 "김정일 죽으면 중국이 북한 먹는다"
 
조선일보 기사입력 :  2010/07/02 [21:1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反노무현하고 反김정일 한다고 다 보수우파일 수 있는
북핵문제, 결국 김정일 이후 우크라이나 방식으로 귀결될것
'전작권' 문제 근본해결책은 과연없는가?
6자 회담, 결코 북핵문제=한반도 문제의 해법이 아니
[민족신문 특별사설] 중국의 한.미동맹에 대한 시비
오바마와 김정일의 샌드위치 한국, 해법은 정녕 없

 

김진명 "김정일 죽으면 중국이 북한 먹는다"

  • 뉴시스
 

입력 : 2010.05.11 15:48 / 수정 : 2010.05.11 17:00











김진명, 소설가
“내 소설은 기본적으로 사실이다.”

‘무궁화꽃이 피었습니다’의 작가 김진명(52)씨가 자신의 소설이 대부분 팩트를 기반으로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소설로서 이야기를 이끌어가기 위해 꾸며낸 부분도 분명 있지만 큰 줄거리, 역사와 연결되는 부분은 다 사실이라는 것이다.

“예를 들어 ‘1026’의 경우 미국박정희를 죽였다, 김재규에게 cia 출신 영어 가정교사가 붙었다, 이런 부분은 팩트다. 물론 이야기의 보조적 장치는 허구일 수 있지만 역사와 관계가 있어 보이는 그런 것들은 대부분 팩트다.”

소설이라는 점이 강조돼 사실이 부정될 때는 속이 상하기도 한다. “내 소설에는 대부분 원전이 뚜렷이 나와 있다. 그 자료들 몇 개만 봐도 사실인지 아닌지 금방 판단할 수 있는데…. 작가 입장에서는 기분이 좋지 않다.” 11일 김씨는 ‘무궁화꽃이 피었습니다’, ‘황태자비 납치사건’, ‘하늘이여 땅이여’, ‘천년의 금서’ 등 7종 10권으로 이뤄진 베스트 컬렉션을 내놓았다. 이 중 ‘가즈오의 나라’는 ‘몽유도원’, ‘코리아닷컴’은 ‘최후의 경전’, ‘한반도’는 ‘1026’으로 제목을 갈았다.

“다시 책을 쓰는 것은 힘든 일이었다. 기존에 썼던 걸 함부로 빼버리면 내 작품을 내가 부정해버리는 꼴이 되니까. ‘1026’과 ‘최후의 경전’은 제목을 바꾸고 쓸데없는 부분을 좀 솎아내면서 30% 정도 양이 줄었다.”

베스트 컬렉션에는 집필 과정을 처음으로 공개한 작가노트 ‘대한민국 7대 미스터리’가 포함된다. “가장 민감한 부분 중의 하나인 정보원의 실체를 드러내는 것으로 고민을 많이 했는데 결국 본인의 허락을 받아 한 명을 드러냈다”며 “난 내가 썼던 모든 책의 사실적 근거를 갖고 있고 또 드러냈다”고 거듭 확인했다.

특히 애착이 가는 작품으로는 ‘몽유도원’과 ‘황태자비 납치사건’을 꼽았다. “몽유도원의 경우 일본이 광개토대왕비에 석회를 발라 조작했다는 기존의 억측들을 바로잡았다. 그저 한 소설가가 가냘픈 상상의 나래를 풀어놓은 것이 아닌, 수십 년 동안 한국에서 믿어왔던 것을 일거에 깨뜨린 것이다.”

‘황태자비 납치사건’은 한일병합에서 일본에게 변명의 여지가 없는 침략 사실을 깨우쳐줬다는 데서 의미를 찾는다. “정신대나 강제징병 같은 것은 일본인들이 월급명세서, 전표 등을 내어놓으며 정당화하더라. 그래서 명성황후가 살아있는 상태에서 능욕을 당하고 비참하게 죽은, 일본이 입이 백 개라도 할 말이 없는 팩트를 제시하고 싶었다.”

다음 작품으로 북의 김정일이 죽은 뒤 북이 중국에 흡수되는 것을 막기 위한 소설을 구상하고 있다. “사실 김일성, 김정일 부자가 동북아 안정에 기여한 부분도 없지 않다. 김정일이 죽을 경우에는 아마 중국북한을 거의 흡수 수준으로 먹을 가능성이 많다. 남한이 민족적 역량으로 북한을 안아야 하는데 관심도 없고 힘도 없다.”

김씨는 손이 빠르다. “나는 소설을 빨리 쓰는 편이라 생각 자체로도 이미 50% 이상 진행됐다고 보면 된다”고 자신할 정도다.

장기적으로는 고구려를 주제로 한 대하소설을 쓰고 싶다. “우리나라 작가들이 삼국지, 초한지 등의 대하소설을 쓰는 것을 보며 안타까운 마음을 가져 왔다. 사실 우리 젊은이들은 삼국지를 읽기 전에 고구려에 대한 것부터 먼저 읽어야 한다.”

앞으로 중국이 점점 강성해지면서 고구려를 자기들 역사로 만들 것을 우려하기도 했다. “맹목적적인 애국심을 강요하는 것이 아니라 우리 문화, 우리 역사를 말하는 것이다. 그래도 한국인이 고구려에 대해 가장 잘 쓸 줄 알아야 하지 않겠나. 고구려의 기상, 얼 등을 살리고 싶다.”

고구려 관련 대하소설이 연개소문에 관한 것 뿐인 현실도 안타깝다. “연개소문이 큰 영웅인가? 그는 고구려를 잃는 시기의 사람”이라며 “예전부터 고구려에 대한 생각을 많이 해왔다. 집중적으로 잘 쓸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북한 붕괴 대비해 한국은 경제 체질 강화해야"
김정일 이후, 북한은 어디로 가게 될까?
 

bookzine…조선일보 북 섹션

바람피우고
싶은 뇌
copyrights ⓒ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논평] 차이완시대 개막-제 3차 국공합작
거칠어지는 중국의 어투
‘동북공정’ 중국의 노림수는 ‘북한도 우리 땅’
장기표 “중국 북정권 붕괴시 점령, 맞다”
지금 이땅에, 제대로된 외교.군사전략가가 없는것이 가장 큰문제!
북한, 중국의 또 다른 '티벳'될 수 있다!
통일조국의 천년 도읍지는 왜 반드시 '평양'이어야 하는가
위기의 시대임을 숨기거나 통찰할줄 모르는자는 지도자 자격이 없다!
한반도의 평화와 통일을 위한 북한판 마샬 플랜의 절대적 필요성에 대하여!
 
 
 
 
 
 
 
 
 
 
 
 
 
 
 
 
관련기사
통일담론의 주도권을 되찾아올 확고한 의지가 없는자들은 명백한 사이비 보수우파!
시대정신 없이 혼돈에 빠져 허우적거리는 나라나 민족이 융성한적은 없어
“中, 北급변 사태 대비 조선족 특수부대 구성”
오바마 친서 백번을 보내고, 6자회담 골백번 열려도 북핵문제 해결안된다!
폴 케네디 “한국, 독일·프랑스는 따라잡을 수 있다”
한국의 psi 참여 결정은 말기암 환자에게 감기약-무좀약 처방하는 격!
한반도 문제,최소한 드골정도는 나와줘야 해결가능!
사대의 승리 통곡의 역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민족신문
 
 
주간베스트
  개인정보취급방침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Copyright ⓒ 2007 인터넷 민족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