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정치/선거경제/복지미디어전쟁국제정치.경제민족/통일사회/사법군사/안보문화/스포츠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교육/과학   고대사/근현대사   고향소식/해외동포   포토/해외토픽   자유게시판  
편집  2021.03.04 [11:45]
국제정치.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홍콩… 中·대만, 첫 육해공 해상구조훈련
 
조선일보 기사입력 :  2010/09/18 [16:4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world topics] 홍콩… 中·대만, 첫 육해공 해상구조훈련


 

입력 : 2010.09.17 03:01
양안(兩岸·중국대만)의 밀월이 눈부시다. 중국과 대만은 16일 중국 남부 푸젠(福建)성의 샤먼(厦門)과 대만의 진먼(金門)섬도 해상에서 육·해·공이 모두 참여하는 전방위 해상합동구조훈련을 실시했다. 이번 훈련은 양안 사이에 통상(通商)·통항(通航)·통신(通信) 등 전면적인 '대삼통(大三通) 시대'가 열린 이후 처음으로 실시되는 입체 훈련이라고, 홍콩의 사우스차이나 모닝포스트가 평가했다.

이번 훈련은 샤먼과 진먼섬 인근의 대만해협에서 선박이 갑자기 충돌해 침몰하는 해난 사고를 가상, 중국과 대만의 관련 기관들이 신속하게 합동 수색 및 구조 활동을 벌이는 훈련이다. 이를 위해 양측에서 구조선 14척과 구조헬기 3대가 사고 선박 2척을 대상으로 훈련을 벌였다. 또 경비선 10척이 주변 해역을 경비하고 행정지도선 7척도 참여하는 등 양측의 20개 기관 선박 30여척과 400여명이 훈련에 참가했다. 중국측에선 해협양안항운교류협회의 쉬쭈위안(徐祖遠) 명예회장, 대만측에선 중화수색·구조협회 정장슝(鄭樟雄) 명예이사장이 훈련을 총지휘했다.

중국 국무원 대만사무 판공실은 "오늘 훈련은 양안 간 삼통(三通)을 보장하고 평안한 해상로를 건설하기 위한 목적에서 실시하며, 이를 통해 양안 교류를 심화시키는 새로운 기점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중문으로 이 기사 읽기중문으로 이 기사 읽기 일문으로 이 기사 읽기일문으로 이 기사 읽기

 

copyright ⓒ 조선일보 & chosun.com

 

 

조선닷컴 핫뉴스 best


 

관련기사
북핵문제,조건반사적 대응책으로는 결코 해결되지 않는다!
문제는 천안함 출구전략이 아니라, 6자회담 출구전략!
“中, 北급변 사태 대비 조선족 특수부대 구성”
지금 이땅에, 제대로된 외교.군사전략가가 없는것이 가장 큰문제!
위기의 시대임을 숨기거나 통찰할줄 모르는자는 지도자 자격이 없다!
독도 문제와 중국의 고구려사 침탈문제및 북핵문제를 하나의 문제로 인식할줄 알아야-
이대로 가면 남북한의 동반몰락,약체화는 필연!
사대의 승리 통곡의 역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민족신문
 
 
주간베스트
  개인정보취급방침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Copyright ⓒ 2007 인터넷 민족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for more information